칸 사로잡은 아이유의 쉬폰 드레스, 알고 보니 국내 브랜드 제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9 15:57 수정 2022.05.29 16:04

정진영 기자
배우 이지은이 26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영화 ‘브로커’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26/

배우 이지은이 26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영화 ‘브로커’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26/

영화 ‘브로커’로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아이유(이지은)의 드레스가 국내 제품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이유가 26일(현지 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착용한 회색빛 쉬폰 드레스가 엔조 최재훈이라는 웨딩드레스 브랜드의 제품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디자이너 최재훈은 지난달 30일 월간 프로젝트의 작품 가운데 하나로 이 드레스를 공개했다. 그레이와 초록빛이 섞인 듯한 미묘한 색감에 쇄골 부분이 훤히 드러나는 시원한 디자인. 이 드레스는 레드카펫의 색감과 절묘한 차이를 이루며 아이유의 미모를 한층 부각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배우 이지은이 26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영화 ‘브로커’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26/

배우 이지은이 26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영화 ‘브로커’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26/

27일 엔조 최재훈 인스타그램에는 “한국을 빛낸 배우 이지은과 함께한 #엔조최재훈. 배우 이지은과 함께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소식”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팬들은 드레스에 대한 칭찬 댓글로 디자이너에게 감사를 표했다.
 
아이유는 이날 이 드레스와 함께 프랑스 명품 주얼리 브랜드인 쇼메의 조세핀 컬렉션 목걸이를 착용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브로커’는 일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연출한 작품이다. 아이유는 이 작품에서 베이비박스에 아이를 두고 간 비혼모를 연기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