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꺾고 통산 14번째 UCL 정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9 07:51 수정 2022.05.29 09:03

김영서 기자
29일(한국시간)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승리한 레알 마드리드 선수단. [AFP=연합뉴스]

29일(한국시간)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승리한 레알 마드리드 선수단. [AFP=연합뉴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가 4년 만에 유럽 축구 정상에 섰다.
 
레알 마드리드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리버풀(영국)과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레알 마드리드는 2017~18시즌 이후 4년 만에 UCL에서 우승했다. 당시 결승전에서도 레알 마드리드는 리버풀을 3-1로 이겼다.
 
레알 마드리드는 통산 14번째 우승을 차지하면서 UCL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이어갔다. 이번 시즌 라리가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레알 마드리드는 UCL까지 우승을 차지하면서 '더블(2관왕)'을 이뤘다.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통산 네 번째 우승을 경험하며 UCL 최다 우승 감독 단독 1위가 됐다.
 
반면 리버풀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과 카라바오컵(리그컵)에 이어 '트레블(3관왕)'에 도전했지만 레알 마드리드를 넘지 못했다.
 
경기 내용은 리버풀이 일방적으로 레알 마드리드를 몰아붙였다. 리버풀은 슈팅 숫자에서 23-9, 유효 슈팅에서 9-1로 월등히 앞섰다. 전반전 모하메드 살라흐, 사디오 마네, 조던 헨더슨의 슛이 모두 티보 쿠르투아 레알 마드리드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0-0으로 전반전이 끝난 가운데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선제골을 터트렸다. 후반 13분 오른쪽에서 넘어온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가 침착하게 밀어 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리버풀은 후반 19분과 24분 살라흐가 잇따라 결정적인 슛을 날렸지만 쿠르투아의 선방에 번번이 막혔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디오구 조타, 호베르투 피르미누 등을 투입했지만 점수를 뒤집지 못했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