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김이나 호평’ 김제형, 신곡 '후라보노' 발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11:28

정진영 기자
사진=아카이브아침 제공

사진=아카이브아침 제공

윤상, 유희열, 김이나 등 뮤지션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무경계 싱어송라이터’ 김제형이 신곡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제형은 30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후라보노’를 발매한다.
 
신곡 발매에 앞서 차례로 공개된 콘셉트 포토에는 1990년대 영화 포스터를 연상케 하는 다소 촌스럽고 풋풋한 분위기가 담겨 있다. 제목에 걸맞은 껌 종이 재킷 사진까지 공개돼 곡의 무드를 직간접 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음원 발매 하루 전인 29일 선공개된 ‘후라보노’ 뮤직비디오는 김제형이 연인과의 데이트를 준비하는 과정을 피크닉, 타임캡슐, 수맥 찾기 등으로 보여주고 있다. 공원의 푸르른 봄, 여름 풍경과 함께 레트로한 의상을 입고 춤을 추며 노래하는 김제형의 재기발랄함은 과거 TV속 어디선가 본 장면을 떠올리게 해 눈길을 끈다.  
 
풋풋한 노랫말과 경쾌한 편곡이 돋보이는 ‘후라보노’는 ‘향기롭게 왜 웃어요’등의 노랫말을 통해 모두가 알고 있는 알싸하면서도 아련한 껌을 상상하게 한다.
 
‘후라보노’는 김제형의 자작곡이자 2022년 한 해 격월로 앨범을 출시하는 ‘띄움 프로젝트’의 세번째 앨범이다. 레트로한 무대를 현대적으로 표현한 인디팝 장르다. 신디사이저 사운드를 통해 봄, 여름의 밝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담고 있어 새로운 히트 시즌송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김제형이 지난 1월 ‘극장에서’, 3월 ‘어떻게든’에 이어 ‘띄움’ 프로젝트의 세 번째 곡 ‘후라보노’ 발매까지 쉴 틈 없는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향후 활약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지난 2017년 미니앨범 ‘곡예’로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한 김제형은 이후 포크, 뉴 잭 스윙, 팝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첫 정규앨범 ‘사치’를 통해 마니아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김제형은 지난해 아카이브아침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댄스곡에 도전하는 등 다양한 음악 활동으로 작사가 김이나 등 전문 평단은 물론이고 대중에게도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특히 최근 CJ문화재단튠업 뮤지션 23기에 선정돼 다양한 활동을 예고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