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 파더' 지목 임성훈 "90%가 거짓말, 억울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14:44

정진영 기자
'스타킹'에 출연했던 임성훈. 사진=SBS 제공

'스타킹'에 출연했던 임성훈. 사진=SBS 제공

자신을 개그맨이 될 수 있도록 뒷바라지한 전처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상간녀와 재혼해 살며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개그맨 임성훈이 입을 열었다.

 
임성훈은 28일 오후 방송된 채널A와 ENA채널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애로부부')에서 자신을 소재로 삼은 듯한 내용이 방송된 이후 한 인터넷 방송 BJ와 전화를 통해 "90%가 거짓말"이라고 밝혔다.
 
임성훈은 "양육비가 밀린 건 맞지만, 지급을 일부 했던 내용도 남아 있다"며 "난 자료가 다 있다. 양육비를 한 푼도 주지 않았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서 전처가 주장한 우울증은) 나 때문에 걸린 게 아니다. 친척 오빠에게 맞아 트라우마가 생겨 걸린 우울증이다. 나는 폭행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애로부부'에서 다뤄진 내용에 따르면 사연 속 개그맨은 아내가 만삭의 몸으로 식당에서 일하며 뒷바라지했음에도 개그맨 시험에 합격하자 이후 여성 스태프와 바람을 피우고, 아내에게 막말을 했으며 폭력도 행사했다.
 
또 이혼 후 약 4년간 양육비를 한 푼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시청자들을 공분케 했다.
 
'애로부부' 측은 사연 속 개그맨의 정체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