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소녀시대 앨범 언급 "자주 만나고 녹음도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21:12

황지영 기자
배우 임윤아가 6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무이 종합 예술 시상식인 백상예술대상은 5월 6일 오후 7시 45분부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4홀에서 진행된다. JTBC·JTBC2·JTBC4에서 생방송으로 만나볼 수 있다. 틱톡에선 디지털 생중계된다.  특별취재반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06./

배우 임윤아가 6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무이 종합 예술 시상식인 백상예술대상은 5월 6일 오후 7시 45분부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4홀에서 진행된다. JTBC·JTBC2·JTBC4에서 생방송으로 만나볼 수 있다. 틱톡에선 디지털 생중계된다. 특별취재반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06./

윤아가 소녀시대 컴백에 대해 이야기했다.
 
윤아는 30일 생일을 맞아 팬과 SNS 라이브를 했다. 팬들은 윤아에 다양한 질문을 쏟았고 올해 나올 소녀시대 앨범에 대해서도 물었다.
 
팬들의 궁금증에 답한 윤아는 "소녀시대 앨범 지금 한창 준비를 하고 있다. 진짜 (멤버들과) 자주 만나고 자주 얘기하면서 회의도 많이 하고 (있다.) 이제 녹음도 하고 그러고 있어요"고 근황을 알렸다.
 
이어 "진짜 기대된다. 또 오랜만에 인사를 하면 어떤 기분일지 빨리 만나고 싶은데 잘 준비해 보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효연은 라디오에 출연해 "(소속사가 다 같은 것이 아니라) 진짜 쉽지는 않은데 다들 의지가 있다. 새벽에도 영상 채팅하고 계속 대화를 한다. 수록곡부터 타이틀까지 하나하나 다 미팅한다"고 말했다.
 
윤아에 대해선 "멤버들이 다 열정이 많다. 윤아랑 써니가 단체 얘기를 할 때 그렇게 많은 의견을 내지는 않았다. 저도 그렇고 다수의 의견을 따르는 편이었는데 이번에 의견을 막 내더라. 거기서 소름이 돋았다. 친구들의 의지에 감동했다. 나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