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주' 여성영화인 단체 관람 및 GV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08:38

김선우 기자
 
여성영화인들이 의기투합한다.
 
지난 26일 개봉과 동시에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영화 ‘오마주(신수원 감독)’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30일 여성영화인모임 주최로, 영화인들을 위한 단체 관람과 신수원 감독이 참석하는 GV 행사가 마련됐다.
 
‘오마주’는 1962년과 2022년을 잇는 아트판타지버스터 영화로 한국 1세대 여성영화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감독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시간여행을 그린다. 한국의 대표 여성감독 신수원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고 이정은이 첫 단독 주연을 맡아 꿈을 좇는 여성감독 역을 소화했다.
 
프랑스어로 ‘존경, 경의’를 뜻하는 ‘오마주’라는 제목처럼 영화인들과 예술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러브레터인 만큼, 의미 있는 행사로 개봉 2주차를 맞는다.
 
30일 오후 7시 인디스페이스에서 ‘오마주’ 상영 후 이화정 영화저널리스트의 진행으로 신수원 감독과 함께하는 GV를 개최해 여성영화인들과의 만남을 가진다. ‘끝까지 살아남아’라는 대사처럼 한국영화사의 발자취를 함께한 영화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작품에 대한 이야기와 그 소감을 나눌 예정이다.
 
‘오마주’는 개봉 전부터 호주 시드니영화제와 영국 글래스고영화제, 도쿄 국제영화제, 트라이베카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됐고, 제20회 피렌체 한국영화제에서는 최고상인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