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건: 매버릭' 톰 크루즈 필모그래피 최고 오프닝…북미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11:33

김선우 기자
 
출발이 좋다.
 
영화 '탑건: 매버릭(조셉 코신스키 감독)'이 북미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본격적인 흥행 출발을 시작했다.
 
'탑건: 매버릭'은 교관으로 컴백한 최고의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는 새로운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
 
'탑건: 매버릭'이 북미에서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본격적인 흥행 포문을 열었다. 무엇보다 톰 크루즈 필모그래피 사상 처음으로 약 1억 달러가 넘는 오프닝 수익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톰 크루즈 필모그래피 사상 최고 오프닝을 기록해 새로운 대표작의 탄생을 알렸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탑건: 매버릭'은 북미에서 약 1억 5천만 달러(한화 약 1891억 원)의 오프닝을 기록하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현재 2위를 기록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스코어의 약 7배라는 압도적 차이를 보였다. 특히 이는 작년 흥행작들인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오프닝을 모두 뛰어넘은 수치라 더욱 의미가 뜻 깊다.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의 약 9010만 달러, '이터널스'의 약 7130만 달러와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약 7004만 달러 등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또한 2022년 최고 오프닝을 기록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의 약 1억 8000만 달러의 박스오피스 흥행 추이를 바짝 추격하고 있어,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의 흥행 고공 비행을 기대케 한다.
 
'탑건: 매버릭'은 수백 개의 리뷰에도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97%를 유지하고 있어 국내 관객들의 기대감도 높다. 영화는 6월 22일 개봉한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