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의잇템] 세븐틴 뷰티 모델로 인기…지구촌 팬덤 소비자 유입 효과 '톡톡'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07:00 수정 2022.05.29 17:55

서지영 기자

라네즈, 세븐틴 조슈아·승관 새로운 모델 발탁
새로운 소비자 유입 효과 기대

라네즈 ‘네오 쿠션’과 ‘파운데이션’ 모델 세븐틴 조슈아(왼쪽), 승관. 아모레퍼시픽 제공

라네즈 ‘네오 쿠션’과 ‘파운데이션’ 모델 세븐틴 조슈아(왼쪽), 승관.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이돌 그룹 '세븐틴' 멤버들이 뷰티 분야 모델로 종횡무진 중이다. 넓은 팬층을 겨냥하는 동시에 모델 기근을 겪고 있는 업계의 새로운 대안이 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모레퍼시픽의 기능성 뷰티 브랜드 '라네즈'는 최근 세븐틴의 멤버인 조슈아와 승관을 네오 쿠션과 파운데이션의 새로운 모델로 발탁했다.

 
그룹이 보유한 글로벌 전역에 걸친 두꺼운 팬층을 통해 소비자군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세븐틴은 국내외에서 탄탄한 팬덤을 구축한 대표 K팝 아티스트다. 지난달에는 첫 영어 싱글 앨범인 ‘달링’(Darl+ing)을 공개했는데, 페이스북이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를 조명하기도 했다. 라네즈는 앞으로 조슈아와 승관과 협업해 내오 쿠션·파운데이션의 감각적이고 젊은 이미지를 어필한다는 계획이다.

 
라네즈는 광고 컷과 영상도 공개했다. 피부에 착 붙는 밀착감과 컬러풀하고 감각적인 네오 쿠션의 디자인에 맞춰 스타일리쉬·코지·스포티 세 가지 콘셉트로 제작됐는데, 두 멤버의 새로운 매력과 밀착 케미가 온전히 담겼다는 자체 평가다.  

라네즈는 31일까지 올리브영 온라인몰에서 네오 쿠션 및 파운데이션 제품 구매하면 조슈아와 승관의 사진이 담긴 포토프레임을 한정 수량 제공하며 소비자들을 끌어모을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 큐브미의 모델 세븐틴이 ‘워터플러스 세븐틴 에디션’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 큐브미의 모델 세븐틴이 ‘워터플러스 세븐틴 에디션’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월에도 라이프 뷰티 브랜드 ‘큐브미'의 모델로 세븐틴 멤버인 호시·원우·승관을 모델로 선정하기도 했다.

당시 큐브미는 ‘워터플러스세븐틴 에디션’을 선보였는데, 세븐틴을 상징하는 컬러인 로즈쿼츠와 세레니티 색을 상자와 파우치에 반영해 팬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았다고 한다.
 
팬덤을 알뜰하게 활용했다. 워터플러스 세븐틴 에디션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영상 통화 참여 기회를 주거나, 구매 고객 전원에 포토 티켓을 지급하기도 했다.  
 
뷰티 업계는 남성 아이돌 그룹을 뷰티 모델로 기용하는 것을 두고 모델 기근 및 새로운 소비자층 유입을 위한 선택이라고 풀이한다. 특히 강력한 팬덤을 타고 들어온 소비자들이 지속해서 브랜드를 사용하는 방향으로 연결되는 사례가 적지 않아 효과가 좋다.  

한 관계자는 "뷰티 업계는 여성 모델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괜찮은 배우나 유명인은 광고를 하나씩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남성 아이돌은 강력한 10~20대 여성 팬덤을 새로운 소비자군으로 유입시킬 수 있고 여성 모델 난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