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여성 근로자 비율 71%…관리자급도 여성이 과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15:16

서지영 기자
 
.

.

한세실업이 이달 초 기준 전사 여성 근로자 비율이 71%를 넘었으며, 전체 관리자 중 여성 관리자의 비중도 56%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한세실업 한국 본사의 경우 58%, 베트남 법인의 경우 65%, 인도네시아 법인의 경우 60%, 미얀마의 경우 80%가 여성 관리자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남미의 니카라과 법인의 여성 관리자 비중은 33%를 기록했다. 한세실업은 니카라과 법인의 경우 워킹맘을 위한 수유실 설치로 니카라과 노동부로부터 장관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달 기준 한국 본사와 해외 법인을 포함해 전사 여성 관리자 비중은 56%를 기록했다.
 
한세실업은 2019년 여성가족부가 조사한 ‘국내 500대 기업 여성 임원 현황’에서 여성 임원 비율 1위에 오른 것에 이어, 2020년 6월에는 여성가족부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2년간 한세실업 내 부장급 이상 여성 비율을 2020년 기준 53%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유연한 기업문화로 성별이나 연령에 국한되지 않고 원하는 직무에서 능력을 펼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글로벌 전사에서도 여성 관리자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