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동점 솔로포, 시즌 4호…밀어쳐 넘겼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08:47

이형석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사진=게티이미지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사진=게티이미지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4호 홈런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4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을 올렸다.  
 
유일한 안타는 동점 솔로 홈런이다. 최지만은 팀이 0-1로 뒤진 2회 말 2볼-1스트라이크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상대 우완 선발 루이스 세베리노의 시속 154㎞ 직구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다. 지난 25일 마이애미전 이후 4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다. 최지만은 올 시즌 4개의 홈런을 모두 우완 투수를 상대로 기록하고 있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7회 무사 1루 기회에서 세베리노를 상대로 볼넷을 얻어 출루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이후 마이크 주니노의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홈을 밟아 득점을 추가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58에서 0.260(96타수 25안타)으로 소폭 올랐다.  
 
탬파베이는 이날 팀 안타 2개에 그쳤지만, 4사구 5개를 얻어내며 4-2로 이겼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