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정 항의 퇴장' 키움 전병우, 제재금 50만원 징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17:12

배중현 기자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한 전병우(30·키움 히어로즈)가 벌금 징계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서울 도곡동 KBO 컨퍼런스룸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전병우에게 제재금 50만원 징계를 내렸다.
 
전병우는 지난 26일 잠실 LG 트윈스전 7회 초 주심의 스트라이크-볼 판정에 항의하면서 배트를 던져 퇴장 조처됐다. KBO는 '리그 규정 벌칙내규 제1항에 따라 제재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전병우는 올 시즌 47경기에 출전, 타율 0.206(126타수 26안타) 3홈런 10타점을 기록 중이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