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9' 김구라, "김영옥 선생님이 늦둥이 봤다고 금 두돈 선물.." 미담 방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08:32

이지수 기자
'김구라의 라떼9'에 출연한 김영옥.

'김구라의 라떼9'에 출연한 김영옥.

 
‘김구라의 라떼9’(라떼구)에 ‘찐 라떼 세대’이자 국민배우인 김영옥이 출연해 김구라를 ‘쥐락펴락’ 한다.
 
6월 1일(수) 밤 9시 20분 채널S와 더라이프에서 방송하는 ‘김구라의 라떼9’(채널S·LG유플러스 공동 제작) 7회에서는 MC 김구라가 스페셜 게스트로 나선 김영옥과 함께 생생한 라떼 시절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날 김구라는 “진정한 라떼 손님을 모셨다”며, 대한민국 최고령 현역 배우인 김영옥을 소개한다. 김구라는 “선생님께서 저를 예뻐해 주신다”며 친분을 과시하고, 이에 김영옥은 “‘라떼9’를 미리 보고 왔는데, 혼자 다 해내는 것이 대단하다”며 폭풍 칭찬한다. 뒤이어 김구라는 “(김영옥이) 늦둥이를 봤다고 금 두 돈을 선물해주셨다”는 미담을 깜짝 방출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든다.
 
잠시 후, 김영옥은 ‘라떼9’보다 더 예리한 ‘리얼 라떼’의 위엄을 드러낸다. 김구라가 “김영옥이 한국 최초의 TV 방송국 ‘HLZK_TV’로 데뷔했다”고 설명하자마자, “HLKZ다, ZK가 아니다”라며 정정해 김구라의 진땀을 뺀 것. 김구라는 “MZ 손님들에게 ‘썰’을 풀면 ‘그렇구나’ 하고 넘어가는데, 제가 얘기한 걸 정정해주시는 걸 보니 역시 ‘라떼계의 살아있는 역사’시다”며 감탄한다.
 
뒤이어 한국 최초의 TV 방송국인 ‘HLKZ_TV’의 옛 자료화면을 보던 김영옥은 “저때 참 열악했다”며 모든 방송을 ‘라이브’로 했던 그 시절 ‘생방송 썰’을 들려준다. “틀리거나 말거나 그냥 가는 거다. 소품도 잘못 갖다 놓고, 카메라도 서로 찍고 별 실수가 다 나갔었다”는 김영옥의 생생한 ‘썰’에 김구라는 귀를 쫑긋 세운다.  
 
제작진은 “김영옥이야말로 ‘라떼9’의 정체성과 가장 잘 어울리는 스페셜 게스트다. 라떼 세대임을 자부했던 MC 김구라를 쥐락펴락하는 입담으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걸어다니는 역사책’이라 해도 무방한 김영옥이 이날의 토크 주제 ‘먼나라 이웃나라-우리는 깐부잖아’에 대해서도 흥미진진한 비하인드를 들려주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배우 김영옥이 스페셜 게스트로 나서는 ‘김구라의 라떼9’는 6월 1일(수) 밤 9시 20분 채널S와 더라이프에서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 제공=채널S, LG유플러스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