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IS] '애프터 양' 저스틴 민 "한국 팬들의 애정에 깃든 감정 남달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12:11

김선우 기자
할리우드 배우 저스틴 민이 패션 매거진 ‘데이즈드’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개인의 정체성보단 총체성을 보여주는 콘셉트로 저스틴 민의 한계 없는 매력 스펙트럼을 담아내는 데 집중했다. 저스틴 민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애프터 양’이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어 참석차 내한해 바쁜 일정 속에서도 다채로운 무드의 화보를 완성시켜 감탄을 자아낸다.
 
공개된 사진 속 저스틴 민은 오렌지, 핑크 등 비비드 한 색감의 룩부터 클래식한 무드의 룩까지 자유자재로 매치한 만능 소화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다양한 패턴 스타일에 따라 각기 다른 포즈와 디테일한 손동작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며, 저스틴 민 만의 감각적인 화보를 완성시켰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저스틴 민은 한국을 방문한 소감부터 팬들의 사랑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영화 ‘애프터 양’은 미래 시점을 묘사하고 있지만 우리가 흔히 접하는 로봇과 차가운 금속 천지인 미래의 모습은 아니다. 코고나다 감독은 현실에 근거한 미래의 모습을 그리기 원했는데, 그래서 아주 많은 장면에서 자연과 그리너리를 볼 수 있다”라고 밝혀 오는 6월 1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는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저스틴 민은 넷플릭스 연간 인기 순위 TOP 10에 선정된 인기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벤 하그리브스’ 역을 맡아 일약 세계적인 스타덤에 오른 배우이다. 제74회 칸영화제에 ‘주목할 만한 시선(Un Certain Regard)’부문으로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애프터 양’에서 안드로이드 인간 양 역을 맡았다. 모든 것이 기계화된 첨단사회 속에서 저스틴 민은 아직 인간성은 남아있는 미래 인류의 정체성 혼란을 예리하게 짚어내는 주요 캐릭터로 활약하며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다.  
 
저스틴 민의 화보와 인터뷰는 ‘데이즈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