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브이까지…'헌트' 이정재·정우성, 칸 비하인드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12:16

김선우 기자
 
 
제75회 칸영화제 공식 초청작 '헌트(이정재 감독)'가 칸 현지의 특별한 순간들을 담은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지난 19일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진행된 포토콜을 시작으로, 미드나잇 스크리닝, 국내외 매체들과의 인터뷰까지 칸영화제 공식 일정을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헌트' 측은 현지의 생생한 순간이 담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칸영화제 비하인드 스틸은 전 세계 영화인의 환대를 받으며 칸에 입성한 이정재와 정우성의 설렘부터 국내외 매체의 인터뷰에 응하며 유쾌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까지 다양하게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식 포토콜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는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은 MZ세대에서 유행하고 있는 브이(V) 포즈를 선보이며 영화제의 열기를 한껏 즐기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은다. 이정재는 영화 '하녀'(2010) 이후 12년 만에 다시 칸에 입성하였으며, 정우성 또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이후 14년 만의 방문으로, 이번 비하인드 스틸은 함께 칸영화제를 방문한 두 사람의 설렘을 전하기 충분하다.
 
이어 포토콜 현장을 담은 사진에서는 셀카를 찍으며 손을 흔드는 모습, 취재진을 향해 밝은 미소를 보여주는 모습 등이 포착돼 현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한다. 국내외 매체들과 진행된 인터뷰에서 쏟아지는 질문에 진지한 얼굴로 이야기를 경청하는가 하면, 웃음을 터트리는 등 빠듯한 공식 일정 사이에서도 영화제를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은 '헌트'를 향한 애정과 전 세계의 관심을 고스란히 전한다. '헌트'는 여름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