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송강호·강동원 "12년만 재회, 눈빛만 봐도 통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17:13

김선우 기자
배우 송강호가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 시사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31/

배우 송강호가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 시사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31/

배우 송강호와 강동원이 영화 '의형제' 이후 12년만에 '브로커'로 재회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3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시사회 및 간담회가 진행됐다.
 
8일 개봉하는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송강호는 '브로커'로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시사회를 마친 뒤 송강호는 "3년만에 '기생충' 이후 처음으로 극장에서 인사드리게 돼 기쁘다. 관객 분들도 그렇고 영화인들도 하루 빨리 이런 날이 오길 기다렸는데 드디어 극장에서 그동안 준비해왔던 작품을 소개하고 이야기 나눌 날이 왔다. 기쁘게 생각한다. 대단히 반갑다"고 말했다.
배우 송강호와 강동원이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31/

배우 송강호와 강동원이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31/

 
'브로커'에서 송강호와 강동원의 브로맨스도 눈에 띈다. 강동원은 '의형제' 후 송강호와 12년만 재회에 대해 "우선 12년만에 다시 선배님과 연기를 했다. 중간에도 간혹 뵙기도 했고 해서 이번에 다시 하게 됐을 때 너무 좋았다"며 "시작부터 서로가 호흡을 맞춰봤었기 때문에 처음부터 아무 대화 없어도 잘 맞았다. 이번에 오랜만에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서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고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송강호는 "강동원은 막내동생 같은 친근함이 있다. 외모와는 다르게 풋풋하고 소박하면서도 인간적이면서도 뛰어나고 따뜻한 친구다. 배우로서도 늘 노력하고 집중하려고 하는 모습을 지켜보면 정말 좋은 배우"라고 칭찬하며 "앞으로 또 훌륭한 연기와 작품을 할 수 있는 배우고, 말 없이 눈빛만 봐도 통하는 그런 경지까지 오지 않았나 싶다"고 화답했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