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겹게 합심한 EU, 러시아 석유 수입 100% 막지 못한 이유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15:21

정길준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화상으로 발표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화상으로 발표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유럽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경제적 압박을 가하기 위해 현지 석유 수입을 90%까지 줄이기로 했다.
 
31일 AP통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정상회의를 열고 연말까지 대부분의 러시아 석유 수입을 금지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해상으로 들여오는 석유에만 적용하며, 파이프라인으로 운송되는 석유는 일시적으로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러시아 파이프라인 의존도가 높은 헝가리를 제재에 동참시키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는 해석이다.
 
샤를 미셸 EU 이사회 의장은 "이 협정은 러시아로부터 수입되는 석유의 3분의 2 이상을 포괄한다"고 말했다.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부 의장도 "올해 말까지 러시아에서 EU로 수입되는 석유의 약 90%를 효과적으로 줄일 것"이라고 했다.
 
여기에 90억 유로(약 12조원)를 전쟁 피해를 본 우크라이나에 지원할 계획이다. 기부의 형태인지 대출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새로운 제재는 자산 동결과 개인 여행 금지를 포함한다. 러시아에서 가장 큰 은행인 스베르방크는 스위프트(국제은행간통신협회)에서 제외한다. 또 러시아 국영방송의 콘텐트는 EU에서 차단한다.
 
러시아를 향한 수위 높은 제재가 자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헝가리는 안전한 석유 공급이 보장되는 경우에만 제재를 지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나라는 석유의 60% 이상을 러시아 파이프라인에 의존하고 있다.
 
EU 역시 천연가스의 약 40%, 석유의 약 25%를 러시아로부터 얻고 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EU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제재에) 석유를 포함해야 효과가 있다"며 "우크라이나 공격에 대한 대가를 느껴야 러시아가 평화를 추구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