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맨' 로저 클레멘스 아들 코디, 빅리그 승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10:42

차승윤 기자
디트로이트 내야수 코디 클레멘스가 빅리그에 승격됐다. 사진=연합뉴스

디트로이트 내야수 코디 클레멘스가 빅리그에 승격됐다. 사진=연합뉴스

 
한 시대를 풍미했던 '로켓맨' 로저 클레멘스(50)의 아들 코디 클레멘스(26·디트로이트 타이거즈)가 빅리그로 승격됐다.
 
디트로이트는 31일(한국시간) 외야수 로비 그로스만을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 등재한 후 클레멘스를 콜업했다. 201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로 디트로이트에 입단한 그는 마이너리그 4시즌 동안 325경기 타율 0.252 43홈런 175타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트리플A에서 45경기 타율 0.283 8홈런 31타점을 기록하다 콜업됐다. 본 포지션은 2루수지만 1루와 3루는 물론 외야수까지 골고루 소화해왔다.
 
2007년 10월 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어스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 시리즈 3차전에서 로저 클레멘스가 2회 트롯 닉슨에게 홈런을 맞고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07년 10월 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어스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 시리즈 3차전에서 로저 클레멘스가 2회 트롯 닉슨에게 홈런을 맞고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도유망한 기대주는 아니었지만, 아버지로저의 인지도가 엄청나다. 코디 본인은 팀내 17위 유망주에 불과했지만, 아버지는 1984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통산 354승 184패 평균자책점 3.12를 기록한 대투수다. 사이영상 수상만 7번에 달한다. 로저가 기록한 통산 bWAR(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는 139.2로 현역 최고 투수인 클레이튼 커쇼(73.3)의 두 배에 가깝다. 그러나 은퇴 후 부정 약물 논란에 휩싸였고, 결국 마지막 투표인 지난 투표에서 입성에 실패했다.
 
뛰어난 아버지였지만 아들들의 성적은 아버지만큼 화려하지 않았다. 네 아들 중 세 명이 야구를 했지만 앞선 두 명은 빅리거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큰 아들코비와 셋째 아들 케이시가 성공하지 못했고, 막내아들 코디가 첫 빅리거가 됐다.
 
코디는 콜업 첫날 벤치만 지켰다. A.J. 힌치 디트로이트 감독은 그에 대해 "그가 슈퍼맨이 될 필요는 없다. 그는 우리 팀이 지닌 문제의 답이 아니다"라며 "그러나 그에게는 빅리그에 진출할 첫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1일 디트로이트와 미네소타 트윈스의 더블헤더에서 출전 기회를 얻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차승윤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