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 최지만, '역대급 점프 캐치'에 홈런 뺏겼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14:39

차승윤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1루수 최지만이 31일(한국시간) 미국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회 초 홈런성 타구를 잡힌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 1루수 최지만이 31일(한국시간) 미국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회 초 홈런성 타구를 잡힌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역대급' 호수비에 홈런 하나를 도둑맞았다. 
 
최지만은 3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2시즌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안타가 하나 있었지만, 이날 그가 친 가장 좋은 타구가 아니었다. 이날 최지만은 1회 초 1사 1·2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탬파베이 글렌오토가 던진 체인지업을 제대로 공략해 대형 타구를 만들었다. 스탯캐스트에 따르면 비거리 123m, 타구 속도는 시속 171㎞에 달했다.타구질과 코스를 바탕으로 한 기대타율(xBA)은 0.850에 달했다. 실제로 그의 타구는 글로브라이프필드의 가운데 담장을 넘어갔다.
 
텍사스 레인저스 중견수 엘리 화이트가 3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템파베이 레이스와의 홈 경기에서 1회 초 최지만의 홈런성 타구를 아웃 카운트로 바꿔냈다. 사진=AP 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중견수 엘리 화이트가 3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템파베이 레이스와의 홈 경기에서 1회 초 최지만의 홈런성 타구를 아웃 카운트로 바꿔냈다. 사진=AP 연합뉴스

 
최지만의 타구는 담장은 넘겼지만, 중견수의 글러브를 넘지 못했다. 텍사스 중견수 엘리 화이트가 높이 뛰어올라 그의 공을 끄집어 올려 아웃 카운트로 바꿨다. MLB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이번 시즌의 홈런 도둑"이라며 화이트의 호수비를 칭찬했다.
 
승기를 놓친 탬파베이는 결국 텍사스에 대량 실점을 허용하고 5-9로 패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경기 후 탬파베이 타임스와 인터뷰를 통해 "오늘 경기가 우리 뜻대로 안 될 것이라는 신호가 있었다면 바로 그 일이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최지만 역시 "분명 잘 친 친 타구였을 것이다. 그러나 화이트가 잘 잡은 공이기도 하다. 그가 대단했다"며 "그 타구가 홈런이 됐다면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을 텐데 넘어가지 않아 아쉽다"고 전했다.
 
차승윤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