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표 7이닝 무실점' KT, SSG와 에이스 매치에서 2-1 승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21:14

차승윤 기자
KT 위즈 선발 투수 고영표. 사진=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KT 위즈 선발 투수 고영표. 사진=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프로야구 KT 위즈가 SSG 랜더스와의 에이스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KT는 3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정규시즌 SSG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KT의 선발은 국내 에이스 고영표였다. 그는 이날 전까지 2승 5패 평균자책점 3.15를 기록 중이었다. 승운은 따르지 않았지만, 9경기 동안 60이닝을 소화해내며 이닝 이터다운 모습을 과시했다. 평균 소화 이닝이 6과 3분의 2이닝에 달했다.
 
상대 역시 만만치 않았다. SSG는 외국인 에이스 윌머 폰트가 출격했다. 그는 이날 전까지 평균자책점 6승 3패 2.18로 압도적인 성적을 과시했다. 개인 성적으로는 고영표보다 한 수 위였다.
 
에이스 매치답게 경기는 투수전으로 펼쳐졌다. 1회 무득점으로 끝난 이 날 경기에서 선취점은 2회 KT 공격에서 나왔다. KT는 2회 초 선두 타자 박병호가 안타로 출루한 후 탈삼진 두 개를 당했지만, 2사 상황에서 배정대가 폰트의 3구 시속 149㎞ 직구를 공략해 비거리 105m의 투런 좌월 홈런으로 연결했다.
 
선취점을 낸 KT와 달리 SSG 타선은 고영표에게 꽁꽁 묶였다. 1회 3안타를 치고도 득점하지 못했던 SSG는 2회부터 5회까지 단 1안타에 그쳤다. 6회, 7회에도 각 1안타만 기록하며 득점하지 못했다. 8회에야 고영표가 내려갔지만, 구원 등판한 김민수를 상대로 오준혁의 2루타 후 적시타를 쳐내지 못하고 무득점으로 물러났다.
 
SSG는 9회가 되어서야 첫 득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부진했던 2루수 최주환이 KT 마무리 투수 김재윤의 포크볼을 공략해 우월 솔로 홈런(비거리 120m)을 기록했다. 그러나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고, 이날 경기는 KT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KT는 고영표가 7이닝 6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3승을 챙겼다. SSG는 폰트가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14탈삼진 2실점으로 역대 외국인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을 세웠지만,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하고 시즌 4패(6승)를 떠안았다.
 
차승윤 기자 cha.seunyo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