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찾은 BTS "다름 인정해야 평등 시작"…아시안 증오범죄 근절 목소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1 08:42

이세빈 기자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시아계 증오 범죄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1일(한국시각) 미국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먼저 RM은 “아시안 혐오범죄, 포용성, 다양성을 논의하기 위해 백악관에 초청받아 영광이다. 중요한 문제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우리가 아티스트로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고 운을 뗐다.
 
이후 멤버들은 이번 백악관 방문의 주제인 아시안 혐오 문제와 관련한 메시지를 전했다. 지민은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하는 많은 증오범죄에 굉장히 놀랍고 마음이 안 좋았다. 이런 일이 근절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이 자리를 빌려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국은 “한국인의 음악이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넘어 전 세계 많은 분께 닿을 수 있다는 게 아직 신기하다”며 “이 모든 걸 연결해 주는 음악이란 건 참으로 훌륭한 매개체가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이어 슈가는 “나와 다르다고 해서 그것이 잘못된 일이 아니다.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뷔 역시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 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및 하와이/태평양 도서 원주민 유산의 달’을 맞아 백악관으로부터 초청을 받은 방탄소년단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포용 및 다양성을 주제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앞서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최근 미국 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아시아계 대상 무차별 증오 범죄 및 차별에 대해 논의한다”며 “더불어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젊은 앰배서더의 역할과 문화·예술 전반에 대해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날 백악관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브리핑을 생중계했다. 한때 동시 접속자 수는 30만 명을 넘어설 정도였다. 백악관 밖에도 수백명의 인파가 몰려드는 등 방탄소년단을 향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