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 서희원 前남편, 금지 약물 복용 폭로 하루 만에 공개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1 17:09

이세빈 기자
사진=서희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서희원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구준엽과 결혼한 대만 배우 서희원에 대한 루머를 퍼뜨린 전남편 왕소비가 결국 사과했다.
 
서희원의 전남편인 중국 재벌 2세 왕소비는 어제(31일)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고개를 숙였다.
 
왕소비는 “어제 나의 일시적인 충동으로 인해 일생에서 가장 후회스러운 일을 했다. 전아내와 아이들, 전장모님에게 미안하다. 잘못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에서 많은 사람이 나를 비웃고 비난하는 것도 이해한다. 이제는 내 상처들을 최대한 잘 보완해서 앞으로는 서희원의 삶에 방해가 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왕소비는 자신과 이혼한 지 1년 만에 20년 전 연인 구준엽과 재회 후 결혼한 서희원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30일에는 자신의 SNS에 전처 서희원을 향한 근거 없는 폭로를 해 논란을 빚었다. 왕소비는 자신을 둘러싼 불륜설을 부인하면서도 “서희원이 장시간 금지 약물을 다른 사람 명의로 처방받아 복용했다. 내가 보내준 돈도 약을 사는데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희원 측이 “법을 어긴 일도, (불법을 저지르라고) 강요한 일도 없었다”고 반박하자 왕소비는 논란이 된 글을 삭제했고 하루 뒤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편 서희원은 20년 만에 재회한 전 연인 구준엽과 올해 2월 혼인신고를 하고 정식 부부가 됐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