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美대통령 “방탄소년단 백악관 방문을 환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1 17:47

이현아 기자
사진=조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사진=조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백악관 방문을 직접 맞았다.

방탄소년단은 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한국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과 면담을 가졌다.
 
이들은 미국의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바이든 대통령과 면담하고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무려 35분간 진행된 만남은 따로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방탄소년단과 헤어진 후 트위터를 통해 만남 장면을 공개했다. 약 59초 분량의 동영상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 앞 야외까지 직접 나와 방탄소년단을 환영했다.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이 “대통령님을 뵙게 돼 영광입니다”고 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 온 걸 환영한다. 어서 오라”고 손짓하며 반겼다.
사진=하이브 제공

사진=하이브 제공

이어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마주 앉은 뒤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은 미국에 중요한 달이라면서 많은 아시안 미국인 친구들이 차별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또 “착한 사람들이 증오에 대해 말할 때 증오는 숨는다. 그것이 얼마나 나쁜지 말할 때 증오는 쓰러진다. 그래서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방탄소년단을 향해 “사람들은 여러분이 하는 말에 많은 관심을 둔다. 여러분이 하는 일이 모든 사람에 좋은 일이 된다. 훌륭한 재능뿐 아니라 소통하는 메시지가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방탄소년단과 바이든 대통령은 면담 후 엄지와 검지로 만든 K하트 포즈로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바이든 대통령과 만남에 앞서 백악관 기자실을 방문, 멤버들이 돌아가며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들이 기자실로 들어서자 취재진들은 너나할것 없이 스마트폰을 꺼내 촬영에 여념이 없었다.
 
이날 기자실은 49석의 출입기자보다 3배 더 많은 취재진들이 참석해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보여줬다. 또 유튜브로 생중계된 현장은 순간 30만 명 이상 시청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