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스2’ 끌고 ‘범죄도시2’ 밀었다…5월 극장 관객 1455만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1 18:03

이현아 기자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극장을 찾은 관객이 1455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에 근접한 수치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5월 총 관객은 1455만명으로, 코로나 팬데믹 직전인 2020년 1월의 1684만명 이후 28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전달인 4월의 312만명과 비교하면 366%나 증가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극장의 월 관객 수가 1000만명을 돌파하기는 5월이 처음이다. 월간 관객 수는 2020년 4월 97만명으로 바닥을 찍고 매달 수백만명에서 조금 변동이 있었을 뿐이다.
 
지난달의 1455만명은 2019년 5월 1806만명, 2018년 5월 1589만명, 2017년 5월 1868만명 등과 비교하면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음을 할 수 있다.
 
극장을 찾은 이들의 증가는 마블의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닥터 스트레인지2’)와 ‘범죄도시2’가 2주 간격으로 개봉하며 관객을 대거 불러 들였기 때문이다.
 
5월 4일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2’는 5월 31일까지 누적 관객 수 580만여 명을 기록했다. ‘범죄도시2’는 지난달 18일 개봉 직후부터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넘겨받으며 누적 관객 수 701만3000여 명을 기록했다.
 
극장가에서는 지난 4월 말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 이후 개봉한 국내외 시리즈 영화가 잇따라 전편을 뛰어넘는 흥행 성적을 내는 점을 일상 회복의 신호로 보고 있다.
 
6월 극장가는 ‘범죄도시2’가 755만 명을 동원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앞질러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고 흥행작이 될지,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과 ‘마녀2’ 등 속편 영화들이 흥행을 이어갈지 관심거리다.
 
또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작 ‘브로커’(8일 개봉), 감독상 ‘헤어질 결심’(29일 개봉)이 어떤 흥행을 보일지도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