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이어 부산서도 오픈런…원소주 신드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1 13:30 수정 2022.06.01 17:25

안민구 기자

팝업스토어 개점 2시간 만에 3000병 완판
온라인도 바로 품절

부산 원소주 팝업스토어 '지에스 원' 오픈 전 고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GS25 제공

부산 원소주 팝업스토어 '지에스 원' 오픈 전 고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GS25 제공

가수 박재범이 설립한 원스피리츠의 증류식 소주 '원소주'의 인기가 뜨겁다. 한 병당 1만4900원인 비싼 가격에도 '품절 대란'을 이어가고 있다.
 
GS25는 지난달 31일 원스피리츠와 손잡고 문을 연 부산 전포동 카페거리 팝업스토어 '지에스 원(GS WON)'이 문전성시를 이뤄 원소주 한정판 물량 3000병이 동났다고 1일 밝혔다.
 
GS25 관계자는 "웨이팅 시스템 시작 후 약 2시간 만에 500명의 고객이 등록을 마쳐 예약을 빠르게 마감했다"며 "방문고객 1인당 최대 8병으로 구매를 제한하고 동시간대 15명만 입장이 가능하도록 했지만, 당일 준비한 3000병 물량은 빠르게 소진됐다"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 주류 플랫폼 '와인25플러스'에서도 원소주 사전예약 행사가 개시 1분 만에 준비된 1350병(450세트·3개 1세트)이 완판됐다. 가수이자 원스피리츠 대표인 박재범도 팝업스토어를 방문해 둘러봤다.
 
GS25와 원스피리츠는 오는 6일까지 팝업스토어를 열고 한정판 원소주 3만병 판매한다. 이중 2만1000병은 팝업스토어, 9000병은 GS리테일 온라인 주류 플랫폼 '와인25플러스'를 통해 선보인다. 고객 1인당 8병까지만 구매할 수 있다. 
 
지금과 같은 기세라면 이번 팝업 역시 완판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월 첫선을 보인 뒤 서울에서 열린 두 차례 팝업스토어에서는 준비한 물량이 모두 동났다. 이어진 온라인 판매에서도 하루 2000병씩 모두 판매됐다.  
 
고객들이 원소주 팝업스토어 '지에스 원'에서 원소주를 구매하고 있다. GS25 제공

고객들이 원소주 팝업스토어 '지에스 원'에서 원소주를 구매하고 있다. GS25 제공

원소주가 인기를 끄는 요인은  MZ세대의 소비 욕구를 자극하는 여러 가지 요소를 갖췄기 때문이다. 차별화한 디자인과 제조 방식, 팬덤 비즈니스 효과를 극대화하는 박재범의 스토리, 팝업스토어로 시작해 희소성을 부각한 마케팅 등이 전략적으로 결합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특히 박재범이 만들었다는 점이 화제가 되면서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 플랫폼에서는 내용물 없는 공병이 5000~8000원에 판매될 정도다.
 
GS25는 이번 팝업스토어 이벤트를 마치고 오는 7월부터 신제품 ‘원소주스피릿’을 전국 1만6000여 개 점포에서 판매할 방침이다.
 
GS25 관계자는 "원소주의 인기가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엄청난 만큼 오는 7월부터 단독으로 판매될 원소주 스피릿도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편의점 경영주들의 원소주 판매에 대한 기대감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