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원 만루포+장단 13안타' LG, 롯데 14-5 대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1 20:33

이형석 기자
LG 트윈스가 타선 폭발로 2연패에서 탈출했다.  
 
LG는 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14-5로 이겼다. 전날 롯데에 5-7로 패한 아픔을 되돌려준 4위 LG는 최근 2연패에서 탈출했다.  
 
LG는 1회 선두 타자 홍창기의 우전 안타 뒤 1사 2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적시타가 나왔다. 이어 채은성과 오지환이 4사구를 얻어 출루했다. 서건창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재원이 2사 만루에서 롯데 선발 나균안에게 데뷔 첫 만루 홈런(시즌 6호)을 뽑았다.   
 
롯데는 1회 2사 후 DJ 피터스의 2점 홈런(시즌 11호), 2회 2사 1·2루에서 황성빈의 1타점 적시타로 3-5까지 추격했다.  
 
3회 이재원의 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한 LG는 4회 초 롯데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롯데 두 번째 투수 서준원에게 홍창기와 김현수, 채은성이 4사구를 얻어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오지환의 중견수 깊숙한 희생 플라이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서건창이 볼넷을 얻어 걸어나가면서 다시 2사 만루가 됐고, 이재원이 8-3으로 달아나는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다. 이어 김민성 타석에서 폭투로 9-3, 김민성의 1타점 내야 안타로 10-3이 됐다.  
 
LG는 5회 1점, 7회 2점을 뽑아 승기를 굳혔다. 9회에는 손호영이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다.  
 
이재원이 개인 한 경기 최다 6타점(5타수 2안타)을 쓸어담았다. 김현수와 박해민이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올 시즌 타격 부진을 겪고 있는 서건창과 김민성도 나란히 2안타씩 기록했다.  
 
LG 선발 투수 아담 플럿코는 5이닝 동안 109개의 공을 던지며 7피안타 3실점(1자책)을 했지만, 타선 지원 속에 24일만에 승리를 추가했다. 시즌 4승 3패, 평균자책점은 3.59에서 3.45로 낮췄다.    
 
부산=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