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혁, 10년 몸담은 젤리피쉬와 이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0:56

황지영 기자
사진=젤리피쉬 제공

사진=젤리피쉬 제공

빅스 혁이 새 소속사를 찾는다.
 
혁은 2일 자신의 SNS에 " 다른 곳을 통해서 소식을 접하게 해드리는 것보다 여러분들에게 직접 말씀드리는 게 먼저라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적는다"며 소속사와의 결별을 알렸다. 그는 2012년 빅스의 싱글 '슈퍼 히어로'로 데뷔했다.
 
그는 "최근 10년이라는 시간을 함께 해온 젤리피쉬에서의 시간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환경으로 나아가기 위한 재정비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5월은 우리 빅스 멤버들과 별빛(팬덤) 여러분들에게 10주년이라는 의미가 큰 달이기에 좋은 소식만 전해드리고 싶었고 10주년을 마음껏 기뻐하셨으면 하는 마음에 이제야 저의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선 "처음 경험해 보는 도전과 환경인 만큼 낯설기도 하고 이런저런 생각들이 많은 요즘이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여러분들과 함께 무대 위에서 보냈던 시간들, 눈부셨던 그 시간들은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고 앞으로도 그건 변함없을 거라고 꼭 말해주고 싶다. 빅스 막내 혁의 활동도, 한상혁의 활동도 계속해서 믿고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