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도청까지 있었다... SBS ‘꼬꼬무’, 91년 팀코리아 비하인드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1:31 수정 2022.06.02 11:33

김다은 기자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분단 46년만 첫 남북 탁구 단일팀의 숨겨진 이야기가 펼쳐진다.  

 
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꼬꼬무)는 남북 단일팀 ‘코리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낱낱이 공개한다.  
 
1991년 3월 25일, 남한과 북한의 선수들이 만났다. 어제까지 전쟁을 치르던 적과 동침이 시작된 것이다. 이들에게 주어진 임무는 한 팀이 되는 것이다. 장트리오를 통해 그날을 들어본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까지 남은 시간은 단 44일. 이들을 감시하는 수많은 눈동자가 존재한다. 그 정체는 북한의 보위부와 남한의 안기부다. “그 방에 절대 가선 안 된다! 도청될 수 있으니 통화도 하면 안 된다!”는 말까지 듣는다. 하지만 어느 날 밤, 감시의 눈을 피해 금지된 방을 넘나들게 되는데 남북한 선수들의 위험한 동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대회 당일, 하나가 된 그들의 이름은 ‘코리아’(KOREA)다. 분단 46년만의 첫 남북 단일팀이다. 22명의 남북 탁구 선수가 같은 옷을 입고 등장하자 경기장에 한반도기가 휘날렸다. 이들의 목소리가 경기장을 울린다. “파이팅!”, “이기자!” 과연 경기의 향방은 어느 쪽으로 흐를 것인지 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기적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은 팀 코리아의 주인공 현정화, 이철승 선수와 당시 이유성 코치까지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해 30년이 넘은 일을 어제 일어난 일처럼 생생하게 들려준다. 시간이 흐를수록 남북 선수들의 만남과 이별, 뜨거웠던 그들의 우정 스토리가 공개된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는 ‘빙상 레전드’ 전 국가대표 박승희가 등장한다. ‘자칭 눈물 요정’ 개그맨 김진수는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로 두 달 만에 찾아온다. ‘여심 스틸러’ 더보이즈 주학년은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등장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