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해일 “박찬욱 감독이 제안한 형사 役, 잘 맞을 것 같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1:44

이세빈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배우 박해일이 ‘헤어질 결심’을 통해 처음으로 첫 형사 역할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2일 오전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제작보고회에는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일, 탕웨이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찬욱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박해일은 “나에게도 마침내 기회가 왔다. 30분 정도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시는데 호기심이 컸던 건 형사 캐릭터였다. 그리고 주변에서 멜로는 언제 하냐고 하더라. 수사극 안에서 멜로, 로맨스 사이 지점들을 보여준다고 하니 너무 궁금해졌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해온 박해일. 박해일은 ‘헤어질 결심’을 통해 처음으로 형사 역할에 도전했다. 박해일은 “많은 배우가 형사 역을 하시는데 나는 왜 안 해봤을까 생각했다. 장르물에 나오는 형사는 ‘내가 잘 못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미뤘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제안한 형사 역은 나에게 옷이 잘 맞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박해일은 “해준 역은 주변에도 있을 법하다. 친절하고, 깔끔하고, 동적인 상황을 고려해 검은색 신발을 신는 것 등 말이다. 그리고 우리와 같은 열심히 사는 직업군이다. 밤샘근무도 하고 승진도 빨리한 친구다.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봐주시면 다양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