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여진구 "막막한 캐릭터, 그래서 더 끌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4:24

박정선 기자
 
여진구

여진구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의 배우 여진구가 작품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여진구는 2일 오후 진행된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제작발표회에서 "처음엔 이 캐릭터가 막막했다. 삶이 특별한 인물이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감정을 공유하며 일상에서 변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다. 어떻게 표현할지, 어떤 색으로 보여드릴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래서 끌렸다"면서 "현장에서 다같이 연기하며 덕분에 (고민을) 해소했다"고 전했다.  
 
또 여진구는 "계훈이 링크를 느끼는 순간으로 작품 분위기가 변한다. 작품적인 상황을 전체적으로 보며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이하 ‘링크’)는 18년 만에 찾아온 링크 현상으로, 한 남자가 낯선 여자의 온갖 감정을 느끼며 벌어지는 감정공유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소년심판' '디어마이프렌즈'의 홍종찬 감독과 '수상한 파트너' '너를 기억해' 권기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여진구는 극중 지화양식당 셰프 은계훈 역을 맡았다. 문가영이 취업준비생인 지화양식당 수습직원 노다현을 연기하며 호흡을 맞춘다.  
 
'링크'는 오는 6일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tvN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