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홍종찬 감독 "여러 장르 섞인 작품…배우 열연으로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4:51

박정선 기자
'링크'

'링크'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의 홍종찬 감독이 여러 장르가 섞인 작품을 연출하며 느낀 바를 전했다.  
 
홍종찬 감독은 2일 오후 진행된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제작발표회에서 "대본을 재미있게 봤으나 막상 (복합적인 장르를) 연출하려니 너무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장르가 섞여있기도 하고, 재미있게 만든다는 것이 힘들었다. 촬영 직전까지 고민이 있었다"면서 "현장에서 배우들과 작업하며  캐릭터를 잘 녹여주고 있어 답을 찾은 느낌이었다. 배우들로 돌파하고 답을 찾았다"고 밝혔다.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이하 ‘링크’)는 18년 만에 찾아온 링크 현상으로, 한 남자가 낯선 여자의 온갖 감정을 느끼며 벌어지는 감정공유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소년심판' '디어마이프렌즈'의 홍종찬 감독과 '수상한 파트너' '너를 기억해' 권기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여진구는 극중 지화양식당 셰프 은계훈 역을 맡았다. 문가영이 취업준비생인 지화양식당 수습직원 노다현을 연기하며 호흡을 맞춘다.  
 
'링크'는 오는 6일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tvN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