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키스 식스 센스’ 윤계상♥서지혜, 거침없는 스킨십...고속도로 로맨스 전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5:15

김다은 기자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디즈니+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 윤계상과 서지혜가 로맨스를 향한 쾌속 질주를 시작했다. 민후(윤계상 분)가 키스를 하면 미래가 보이는 초능력을 솔직히 고백한 예술(서지혜 분)에 과감히 입을 맞춘 것.
 
지난 1일 공개된 ‘키스 식스 센스’ 3~4회에서는 우연한 사고로 민후와 입을 맞추고 그와의 아찔한 미래를 본 예술이 이를 다시 한번 확인하기 위해 키스를 시도한 후의 상황이 전개됐다. 민후가 갑자기 눈을 뜨는 바람에 확인 키스는 실패로 끝났지만, 갑작스러운 정전이 기회를 만들었다. 민후가 어두컴컴해진 자료실에 불쑥 나타나 그곳에서 기획안을 준비하던 예술이 놀라 소리를 질렀다. 그 순간, 민후가 예술의 입을 황급히 막았고 예술은 어떤 남자의 손이 자신에게 반지를 건네는 미래를 보게 됐다. 예술은 그 손이 민후의 것이라 생각했고 자신을 좋아한다고 확신했다.
 
제우기획 창립파티 당일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예술이 본 미래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전 남자친구 필요(김지석 분)였다.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각종 상을 휩쓴 천재감독 필요가 파티에 등장하며 제우기획 광고 연출을 맡게 됐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사실 미디어 업계의 각종 러브콜을 받은 그가 제우기획을 선택한 건, 상을 타면 청혼하겠다는 예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필요가 예술에 “보고 싶었다”며 반지를 건네자, 예술은 크게 당황했다.
 
팀장 민후와의 상상도 못 했던 미래, 갑자기 등장한 전남친 필요 때문에 혼란스러운 예술은 현장을 뛰쳐나와 잔뜩 술에 취했다. 그리고 민후에게 “봤어요. 팀장님이랑 저랑 자는 미래”라며 자신의 초능력을 밝혔다. 예술의 돌발 고백에 민후는 “니가 먼저 하자 한 거다”라며 과감히 예술에게 입을 맞추며, 로맨스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본인과 엮이는 게 싫을까 염려하는 예술에게 “하자, 하자고. 오늘이어도 좋아”라며 거침없이 다가갔다.
 
민후와 예술의 쾌속 로맨스에 각종 커뮤니티와 SNS 반응도 들끓었다. “차 팀장님 갑자기 훅 들어오시네. 깜빡이 없음 주의”, “민후 직진 키스에 내가 다 심쿵했다. 차홍 코인에 올인이요” 등 민후와 예술의 로맨스를 응원하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또한, “키스에 돌직구 고백까지. 이 집 엔딩 잘하네”라며 ‘엔딩 맛집’이라는 반응도 쏟아졌다.
 
키스 이후 둘의 관계 전개는 오는 8일 오후 4시에 디즈니+에서 독점 공개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