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유리, "성공적 홀로서기? 부담있지만 즐거운 활동 목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6:47

황지영 기자
사진=웨이크원 제공

사진=웨이크원 제공

가수 조유리가 솔로로서 자리를 잡아가며 부담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조유리는 2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오프스 넘버 22 와이 왈츠(Op.22 Y-Waltz : in Majo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22살 지금 내 모습을 많이 담으려 했다. 트랙마다 다른 매력을 담았고 자작곡도 수록했다"고 음반을 소개했다.
 
타이틀곡 ‘러브 쉿!’은 에너제틱한 업템포 장르의 팝 댄스곡으로, 조유리의 파워풀한 보컬과 여름 시즌에 걸맞은 경쾌한 무드를 담아낸 곡이다. 어느 상황에서도 신나고 당당하게 나'의 삶을 사랑하고 즐긴다는 메시지를 위트 있는 가사로 표현했다. 조유리는 "'쉿'이 영어로는 '젠장'이란 의미도 있다. 중의적인 의미를 담았다"면서 "잘 보여드리기 위해 연습을 많이 했다"고 활동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 목표로는 "강렬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색깔로 말하면 '레드'"라면서 "솔로 가수로서 저만의 매력은 모든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목소리 아닐까 싶다. 많은 분들이 ‘성공적으로 홀로서기를 잘했다'라고 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부담도 있지만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음반에서 초동 7만장의 성과를 거둔 것에 이어서는 "성적도 중요하지만, 팬분들과 즐겁게 활동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나 스스로 인정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는 것이 목표다. 수식어로는 '올라운더'를 갖고 싶다"고 바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