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IS]지민, 컴백 다가오니 40일만 꺼낸 '체납 논란' 심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23:39

김진석 기자
지민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이 체납 논란에 대해 두루뭉술한 입장을 내놓았다.

 
지민은 2일 팬플랫폼 위버스에 '감사하고 영광스럽게도 다양한 인종·국가·문화를 가진 아미 여러분들이 계시기에 여러분을 대표해 이번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고 목소리를 높일 수 있었다. 다만 여러분을 대표해 와 있는 제가 아직은 너무 미숙한 게 아닌가 싶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저의 미숙함 때문에 걱정 끼쳐 드려 죄송한 마음이다. 앞으로는 염려하시는 일 없도록 더 성숙한 제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 마지막 날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후 귀국했고 지민은 이같은 글을 남겼다. 지민은 지난 4월 건강보험료 체납 논란이 있었다. 국민건강공단 용산지사는 지난 1월 지민이 보유한 서울 한남동 나인원한남 아파트를 압류했다. 89평형인 해당 아파트(전용면적 244.35㎡, 공급면적 293.93㎡)는 지난해 5월 지민이 59억 원에 매입한 것이며 아파트 등기부등본에는 '압류(자격징수부-505)'라는 표기와 권리자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라고 적혀 있다. 지난 22일 지민이 건강보험료를 완납하면서 등기 말소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민에게 네 번의 압류 등기를 발송, 체납된 건강보험료를 완납할 것을 요구했다.
 
이후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본 건은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해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며 '지민은 지난해 연말부터 진행된 해외 일정 및 장기 휴가와 이후 해외 스케줄 등으로 연체 사실 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를 확인한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해 현재는 본 사안이 종결된 상태다'고 전했다.
 
김진석 엔터뉴스팀 기자 kim.jinseok1@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