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관객 표심 극장으로…대박난 '쥬라기6'·'범죄2' 쌍끌이 흥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07:06

조연경 기자
신바람 난 영화계다. 숨통이 트이다 못해 흥행 공급 포화 상태다. 
 
1일 제8회 전국지방동시선거와 동시에 관객들의 표심은 극장으로도 향했다. 소중한 한 표를 투표소와 극장에 모두 던진 것.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날 극장을 찾은 관객수는 총 145만7007명. 지난 달 5일 130만9096명을 훌쩍 뛰어넘은 것은 물론, 올해 일일 관객수 최고 기록이다.
 
이는 지난 달 18일 개봉 후 메가 히트 흥행 레이스를 달리고 있는 영화 '범죄도시2(이상용 감독)'에 이어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의 개봉도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과 '범죄도시2' 두 편만으로 122만8046명의 관객이 극장을 찾았다. 
 
개봉 첫 날이었던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은 오프닝 스코어 76만3651명을 나타냈다. 이는 올해 최고 흥행 오프닝일 뿐만 아니라, 팬데믹 이후 최고 오프닝,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1134일 만의 최고 흥행 오프닝 신기록으로 의미를 더한다. 박스오피스 순위도 전체 1위를 차지해 '범죄도시2'를 꺾었다. 
 
'쥬라기 월드' 마지막 시리즈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은 마침내 세상 밖으로 나온 공룡들로 인해 인류는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이하고, 지구 최상위 포식자 자리를 걸고 인간과 공룡이 최후의 사투를 펼치는 영화다.   
 
물론 '범죄도시2' 입장에서는 이제 순위는 사실상 무의미하다. '범죄도시2(이상용 감독)'는 46만3147명을 끌어모아 누적관객수 747만6697명을 기록했다. 2일 750만 명을 찍으면서 동시에 팬데믹 최고 흥행작이었던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기록 755만1990명도 가뿐히 넘어설 전망이다. 
 
'범죄도시2' 엔데믹과 함께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바통을 이어 받아 기다렸다는 듯 흥행 포텐을 터뜨리며 단숨에 극장 정상화의 포문을 열었다. 전편 '범죄도시'가 관객들에게 왜 사랑 받았는지 명확히 파악한 '범죄도시2' 역시 관객들의 열광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이례적인 범죄 액션 시리즈물이 성공적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한 것도 뜻 깊다. 
 
존재 자체로 장르가 된 마동석, 브라운관에 이어 스크린까지 연타석 홈런을 치며 대세 오브 대세 반열에 오른 손석구와 함께 '범죄도시' 팀 전체가 빛난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범죄도시2',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의 3연타 홈런으로 영화계는 쉴틈없이 개봉을 준비 중인 상황. 6월에는 제75회 칸영화제에서 낭보를 전한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헤어질 결심(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다양한 영화들이 매 주 관객들을 만난다. 관객들이 극장을 완전히 버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시킨 것 만으로도 흡족한 시간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