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IS] "인생 돌려받았다" 조니 뎁, 앰버 허드에 187억원 승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07:30

조연경 기자
 
'할리우드 역대급 스캔들' 조니 뎁(59)과 앰버 허드(36)의 민사 소송에서 조니 뎁이 웃었다. 
 
1일(현지시간) 페이지식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법원의 배심원단은 1일(현지시간) "앰버 허드가 2018년 언론에 낸 기고문 중 세 곳에서 조니 뎁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500만 달러(한화 약 187억원)를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이는 1000만 달러의 배상액과 500만 달러의 징벌적 배상액을 합친 금액이다. 
 
반면 앰버 허드가 조니 뎁 변호인의 주장을 문제 삼아 제기한 맞소송에서는 "앰버 허드에게 200만 달러(약 24억9600만원)를 배상하라"는 평결이 나왔다. 이로써 조니 뎁은 이혼 전 가정 폭력 문제를 둘러싼 명예훼손 민사 재판에서 유리한 평결을 받아냈다. 
 
재판 후 조니 뎁은 성명을 통해 "배심원들이 내 삶을 돌려줬다"며 "6년 전, 나와 나를 지지하고 믿어왔던 모든 사람들의 삶은 눈 깜짝할 사이에 바뀌었다. 내 경력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며 "처음부터 이 사건의 목표는 진실을 밝히는 것이었다. 진실은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하지만 앰버 허드는 "내가 느끼는 실망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산더미 같은 증거들이 여전히 전 남편의 불균형한 힘과 영향력, 흔들림에 맞서기에는 부족했다는 사실이 가슴 아프다. 미국인으로서 내가 가지고 있었다 생각했던 자유와 공개 발언의 권리를 잃은 것 같아 더 슬프다"며 "이 판결이 다른 여성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알기에 또 실망스럽다. 그것은 좌절이다"고 토로했다.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결혼 15개월 만인 지난 2016년 5월 이혼했다. 이후 앰버 허드는 2018년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서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조니 뎁은 명예훼손으로 5000만 달러(약 624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앰버 허드는 자신을 거짓말쟁이로 몰아가는 것에 격분해 1억 달러(약 1248억 원)의 맞소송을 냈다.
 
지난 4월 12일 본격적인 심리에 들어간 재판에서 양 측은 6주간 자신들을 포함해 수십명의 증인을 출석시켜 100시간이 넘는 공방을 벌였다.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폭언과 폭행에 대한 각자의 주장을 쏟아냈고, 법원은 조니 뎁의 손을 들었다. 
 
다만 2020년 영국 법원은 조니 뎁이 영국 대중지 더선이 2018년 4월 기사에서 자신을 '아내 폭행범'으로 묘사했다는 이유로 낸 명예훼손 소송에서 "14건의 폭행이 있었다"는 허드의 주장 중 12건을 인정했고 "기사가 대체로 사실이라는 점을 보여줬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린 바 있다. 조니 뎁은 항소심을 요청했지만 법원은 이듬해 3월 이를 기각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