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둘러싼 갈등과 저항 '그대가 조국' 30만 흥행 정조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7:57

조연경 기자
벌써 23만 명이 응답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싼 갈등과 저항에 대한 성찰적 다큐멘터리 영화 ‘그대가 조국’이 23만 명 관객을 돌파하고 30만 관객을 향해 흥행 정조준에 나섰다. 개봉 후 관객들의 자발적인 릴레이 관람 추천과 상영관 사수 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그대가 조국’은 1일 4만328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23만67명을 기록했다. 전날 대비 상영횟수는 705회나 줄었지만 관객수는 132.9% 상승했다. 
 
‘그대가 조국’은 25일 개봉 후 2일만에 5만 명, 4일만에 10만 명, 5일만에 15만 명. 7일만에 20만명을 돌파하면서 다큐멘터리 장르 영화로 놀라운 흥행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관객들은 "일명 조국 사태에 대해 이미 다 알고 있었다고 생각했으나 영화를 보고서 우리가 알지 못한 사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봐야 하는 영화"라고 관람 추천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러한 성원에 힘입어 ‘그대가 조국’은 금주에도 서울, 인천, 대전, 대구 무대인사와 릴레이 GV로 관객을 찾아간다. 
 
‘그대가 조국’은 조국이 법무부장관에 지명된 2019년 8월 9일부터 장관직을 사퇴한 10월 14일까지 67일 동안, 검찰개혁을 무산시키려는 정치적 목적을 가진 검찰이 수사라는 명목으로 사냥을 벌이던 그 때 그 시간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내막을 다룬다. 
 
아시아 최초이자 한국 최초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장편경쟁부문 대상 수상 한국 최초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다큐멘터리상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이승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