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새 고용 증가, 쿠팡·현대차 1, 2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1:11

김두용 기자
서울 서초구의 한 주차장에 세워진 쿠팡 배송 차량.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의 한 주차장에 세워진 쿠팡 배송 차량. 연합뉴스

쿠팡과 현대차의 고용 인원이 최근 1년 새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2일 76개 그룹 대상 2020∼2021년 고용 변동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지정한 자산 5조원이 넘는 76개 대기업 집단이다. 조사 결과 이들 76개 대기업 집단의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직원 수는 169만8970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하면 6만3740명이 늘어 3.9%의 고용 증가율을 보였다.
 
76개 그룹 중 최근 1년 새 직원 수가 증가한 곳은 42곳, 직원 수가 줄어든 곳은 25곳이었다. 9곳은 올해 대기업 집단으로 신규 편입돼 고용 인원 증감을 파악하기 어렵거나 직원 수에 변동이 없었다.
 
직원 일자리가 늘어난 곳 가운데 직원을 가장 많이 고용한 그룹은 쿠팡이었다. 쿠팡그룹의 직원 수는 2020년 4만3402명에서 지난해 7만2763명으로 2만9361명 늘었다. 이는 76개 그룹이 1년 새 늘린 인원(6만3740명)의 46.1%에 달하는 규모다.
 
쿠팡 다음으로는 현대차그룹(16만6925명→17만4962명, 8027명↑)이 직원을 많이 늘렸다. 중흥건설은 대우건설을 품으면서 그룹 전체 고용 규모가 8000명을 넘어섰다. 2020년 1536명 수준이었던 그룹 인원은 지난해 8401명으로 늘었다.  
 
이어 삼성(4728명↑), 신세계(4431명↑), LG(4158명↑), 카카오(3967명↑), SK(2596명↑), 현대중공업(2449명↑), 네이버(1795명↑) 등이 1년 새 고용을 많이 늘린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삼성전자(10만9253명)는 단일 기업 중 유일하게 직원 수가 10만명을 넘어섰다. 이어 현대차(7만1880명), 쿠팡풀필먼트서비스(4만6306명), LG전자(3만8388명), 기아(3만5120명) 등의 순으로 직원 수가 많았다. 특히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1년 새 2만6644명이나 일자리가 늘었다.
 
지난해 기준 그룹 전체의 고용 규모별 순위는 삼성이 26만685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대차(17만4952명), LG(15만8791명), SK(11만7438명) 등이 고용 10만명을 넘겼다. 이어 롯데(8만3179명), 쿠팡(7만2763명), 신세계(7만2446명), KT(5만8049명), CJ(5만2931명), 한화(4만2378명) 그룹도 고용 규모에서 상위 10위에 속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대기업들이 과거부터 대규모 채용 규모 계획을 지속해서 발표해왔는데 신규 채용을 크게 늘리는 한편 기존 직원들이 회사를 떠나는 경우도 많아 실질적 고용 규모는 크게 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