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득점왕 손흥민,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못 들었다고?...황당한 PFA 발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08:59

피주영 기자
골든 부트(득점왕)를 들고 환하게 웃는 손흥민. AP=연합뉴스

골든 부트(득점왕)를 들고 환하게 웃는 손흥민. AP=연합뉴스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토트넘)이 '올해의 선수상' 후보에도 들지 못하는 황당한 상황에 처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는 2일(한국시간) 협회 소속 현역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후보를 발표했다. 최종 후보엔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사디오 마네, 버질 판다이크, 모하메드 살라(이상 리버풀), 해리 케인(토트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6명이다.
 
PFA 올해의 선수상 후보 명단. [사진 PFA 트위터]

PFA 올해의 선수상 후보 명단. [사진 PFA 트위터]

후보가 공개되자마자 현지에선 큰 논란이 일었다. 손흥민의 이름이 없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2021~22시즌 EPL에서 23골을 넣어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오른 올 시즌 최고 스타다. 특히 페널티킥 골 없이 23골을 넣는 탁월한 활약을 펼쳤다. 상이란 상은 휩쓸어야 할 손흥민이 후보에도 들지 못한 것이다. 반면 살라는 후보에 포함됐다. 호날두는 18골, 케인은 17골을 넣고도 당당히 후보에 올랐다.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르고도 저평가 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앞서 지난달 30일 팬들이 뽑는 'PFA 올해의 선수(살라 수상)' 후보 명단에 들지 못했다. 지난 4월 잉글랜드 축구기자협회가 ‘올해의 선수(살라 수상)’ 투표를 했을 때 손흥민은 겨우 2표를 받았다. EPL 사무국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더 브라위너 수상)'에선 수상을 놓쳤다. 그래도 당시엔 후보 8명엔 들었다.
 
현지 언론은 손흥민이 아예 후보에도 들지 못한 건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더 아이리시 선은 "18골의 호날두가 후보에 들었는데, 23골로 공동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빠졌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풋볼 런던은 "PFA의 후보 선정 쇼크"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브닝스탠다는 "손흥민이 후보에 들지 못했다. 무시를 당했다"고 전했다.
 
토트넘 레전드 공격수 디미타르 베르바토프는 베팅사이트 베트페어 통해 "올 시즌 손흥민이 케인보다 나은 활약을 펼쳤다"며 의아하단 반응을 보였다. 베르바토프는 "올 시즌 손흥민은 환상적인 순간과 득점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의 활약을 인정해야 한다. 손흥민이야말로 올해의 선수 후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손흥민은 최근 BBC가 실시한 팬 투표에서 90%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으며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