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NL 첫 경기 나선 한국 여자배구, 10개월 만에 만난 라이벌 일본에 완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4:10

피주영 기자
[사진 대한배구협회]

[사진 대한배구협회]

한국 여자배구가 10개월 만에 국제대회서 만난 라이벌 일본에 완패했다.
 
세계 랭킹 14위 한국은 2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슈리브포트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첫째 주 예선라운드 1차전에서 세계 9위 일본에 세트 스코어 0-3(17-25, 16-25, 11-25)으로 졌다. 한국은 지난해 도쿄올림픽 3-2 승리 이후 10개월 만에 다시 만난 일본에 패배를 당했다.
 
일본에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패한 한국은 2024 파리올림픽 출전에 비상이 걸렸다. 일본전 셧 아웃 패배로 랭킹 점수를 1점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파리올림픽은 개최국 프랑스와 올림픽 예선을 통과한 6개국, FIVB 세계 랭킹에 따라 선발한 5개국까지 총 12개국이 본선에 나선다. 현재 14위인 한국은 현실적으로 세계 랭킹에 따른 출전권 확보를 노려야 한다.
 
총 16개 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3주에 걸쳐 진행되는 예선 풀리그를 통해 상위 8개 팀을 가린다. 1주 차 일정은 미국 슈리브포트에서 6일까지 진행된다. 2주 차 일정은 14일부터 20일까지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치러진다. 이어 28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3주 차 일정으로 이어진다. 1~3주차가 모두 끝난 뒤 상위 8개 팀을 가려내 다음 달 14일부터 터키 앙카라에서 결선 토너먼트를 치른다. 한국은 4일 오전 4시에는 독일, 5일 오전 4시에는 폴란드와 첫째 주 예선 2, 3차전을 갖는다.
 
이날 한국은 36점을 합작한 일본의 '쌍포' 고가 사리나(22득점)와 이시카와 마유(14득점)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고가는 1세트만 혼자 8점을 냈다. 일본은 19-15으로 앞선 상황에서 고가의 후위 공격으로 20점 고지에 올랐다. 고가는 23-16에서도 직선 공격을 성공해 팀의 세트 포인트 상황을 만들었다. 박정아의 마지막 공격이 일본 블로커들의 손을 막지 않고 아웃 라인 밖으로 나가면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도 일본은 2개의 서브 에이스를 기록한 이시카와를 앞세워 한국과 격차를 벌렸다. 한국은 13-22에서 이선우가 2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뒤늦게 추격에 나섰지만, 이시카와가 마지막 2개의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2세트도 일본이 가져갔다. 흔들린 한국은 3세트에선 11-25로 힘없이 무너졌다. 한국은 강소희가 11득점, 박정아가 7득점으로 분전했다. 한국은 가로막기에서 8-5로 앞섰지만, 공격 점수에서 26-49로 크게 뒤져 공격력 부족을 드러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