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서예지, 박병은 향한 과감 유혹 돌입‥숨멎 긴장감 3.7%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08:25

황소영 기자
'이브'

'이브'

'이브' 서예지가 박병은을 향한 과감한 유혹에 돌입, 본격적인 복수극의 시작을 알려 숨멎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극 '이브' 2회는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7%, 최고 4.3%,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4%, 최고 4.2%로 본격적인 상승세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라엘(서예지)은 윤겸(박병은)에게 다가갈 구실을 만들기 위해 윤겸의 아내 소라(유선)과 학부모들 사이에 갈등을 촉발시킨 뒤 이들의 갈등에 곤란해하는 유치원 원장(이지하)을 찾아가 자신에게 화해시킬 복안이 있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윤겸은 라엘 부부의 정사를 목격한 뒤 라엘에 대한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더욱이 자신을 쥐락펴락하는 장인어른 한판로(전국환), 소라의 압박 속에 라엘을 향한 이끌림은 더욱 커져만 갔다. 이에 학부모들의 갈등과 관련된 라엘의 연락을 받고 그녀의 발레 스튜디오를 찾은 윤겸은 아내를 대신해 상대 학부모에게 사과를 하겠다 전하면서도, 라엘에게 온 신경이 쏠린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윤겸은 딸 다비(노하연)를 매개체로 라엘과 거듭 마주하게 됐고, 그녀의 매력에 점차 빠져들어갔다.
 
이 가운데 라엘은 윤겸을 향해 한층 과감해진 유혹을 시작해 이목을 끌었다. 윤겸이 반도네온을 보고 반가워하자 라엘은 즉석으로 연주를 선보인 데 이어 반도네온 선율에 빠져든 윤겸에게 손을 내밀었고, 윤겸은 자신도 모르게 라엘의 손을 잡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때 라엘은 윤겸의 손을 맞잡고 몸을 밀착시켰고, 이에 서로의 심장 소리를 들으며 탱고를 추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이후 윤겸은 라엘에게 끌리고 있는 자신의 걷잡을 수 없는 욕망을 느끼고 쇼윈도 부부와 같은 아내 소라와 5년 만에 관계를 맺으며 라엘을 떠올렸다. 이때 소라는 윤겸의 마음은 추호도 알지 못한 채 남편의 사랑을 받았다는 생각에 행복해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은평(이상엽)은 라엘의 이름으로 온 택배를 받은 후 라엘의 행적을 쫓기 시작했다. 이윽고 은평은 라엘의 부친을 죽음으로 몰았던 판로와 윤겸의 주변 조사 중 찍은 사진 속에서 라엘을 발견하고, 그녀의 스튜디오를 찾아갔다. 하지만 라엘은 자신을 김선빈이라 소개했고, 은평은 자신이 알던 라엘의 모친 김진숙(김정영)이 아닌 장문희(이일화)가 모친이라며 들어서자 돌아설 수밖에 없었다. 라엘이 복수를 위해 이름은 물론, 가족관계까지 주도 면밀하게 설계해 놓은 것. 그러나 은평은 너무도 닮은 라엘의 사진을 유심히 살피던 끝에 그녀의 정체를 확신했다. 이에 라엘의 과거와 정체를 모두 알고 있는 은평이 복수극의 변수로 작용할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와 함께 라엘의 스튜디오 내에 있던 비밀의 방이 오픈 돼 관심을 집중시켰다. 여러 장소에 위치한 CCTV 화면과 각종 자료들이 수많은 모니터를 가득 채운 가운데, 한쪽 벽면에는 복수 대상과 관련된 모든 인물들의 사진이 거미줄처럼 연결돼 있었다. 특히 2011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윤겸과 라엘의 남편 장진욱(이하율)이 함께 찍힌 사진이 포착돼 탱고는 물론 남편까지 복수를 위한 설계의 일부였음을 예상하게 했다. 무엇보다 엔딩에서는 단호한 눈빛을 빛내는 라엘과 라엘을 떠올리는 윤겸, 남편을 껴안으며 행복한 눈물을 흘리는 소라, 확신에 찬 은평의 면면이 교차되며 긴장감을 선사해 향후 펼쳐질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