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로이어' 소지섭 "4년 만의 신작…긴장되고 설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15:38

박정선 기자
 
'닥터로이어'

'닥터로이어'

 
 
 
MBC 새 금토극 '닥터로이어'의 배우 소지섭이 4년 만에 신작을 선보이는 소감을 전했다.  
 
소지섭은 3일 오후 진행된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서 "4년 전 이 자리에서 인사를 드렸는데, 감회가 새롭다. 긴장되고 설렌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지난 2018년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이후 4년 만에 새 드라마를 선보인다.  
 
이어 그는 "전체적 대본도 매력적이었지만, 캐릭터가 두 가지 직업을 가졌다는 것도 매력적이었다. 촬영하며 이 드라마를 선택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했다.  
 
'닥터로이어'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의사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의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장홍철 작가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이용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소지섭이 의료 소송 전문 변호사가 돼 돌아온 천재 외과의 한이한 역을 맡았다. 한이한은 두 개의 전문의 자격을 보유한 더블보드 출신 에이스 의사다. 어떤 한 수술로 인해 소중한 모든 것을 잃게 되고, 5년 후 의료 소송 전문 변호사가 돼 등장한다.  
 
신성록은 로비와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의 아시아 지부장 제이든 리를 연기한다. 심장에 뜨거운 피가 흐르는 재미교포 3세다.  
 
서울 중앙지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 금석영 역은 임수향이 맡았다. 인간미 넘치는 검사로, 동생의 주치의였던 한이한과 사랑에 빠진 인물이다.  
 
'닥터로이어'는 3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MBC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