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만 믿고 간다"…'닥터로이어' 안방극장 출격(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16:31

박정선 기자
배우 소지섭, 임수향, 신성록이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드라마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6.03/

배우 소지섭, 임수향, 신성록이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드라마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6.03/

배우 소지섭이 MBC 새 금토극 '닥터로이어'를 통해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귀환한다.  
 
3일 오후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닥터로이어'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의사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의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장홍철 작가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이용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닥터로이어'

'닥터로이어'

 
4년 만에 돌아온 소지섭이 타이틀롤을 맡았다. 의료 소송 전문 변호사가 돼 돌아온 천재 외과의 한이한은 연기한다. 한이한은 두 개의 전문의 자격을 보유한 더블보드 출신 에이스 의사다. 어떤 한 수술로 인해 소중한 모든 것을 잃게 되고, 5년 후 의료 소송 전문 변호사가 돼 등장한다.  
 
지난 2018년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로 연기대상을 수상했던 그는 "4년 전 이 자리에서 인사를 드렸는데, 감회가 새롭다. 긴장되고 설렌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적 대본도 매력적이었지만, 캐릭터가 두 가지 직업을 가졌다는 것도 매력적이었다. 촬영하며 이 드라마를 선택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닥터로이어'를 컴백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의 설명처럼, 소지섭은 의사였다 변호사가 된, 독특한 설정을 한이한에 담아낸다. 이에 관해 소지섭은 "그냥 어렵고, 어렵고, 또 어렵다"고 털어놓았다.  
 
또 "시청자분들에게 어색하게 보이지 않도록, 최대한 연습을 많이 했다. 많이 물어보고, 연습하고, 물어보고, 고민하고, 연습하고, 확인하고를 반복했다"면서 "어렸을 때는 독서실에 안 갔는데, 독서실에 가서 공부하듯이 대본을 외웠다"고 밝혔다.  
배우 신성록, 소지섭이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드라마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6.03/

배우 신성록, 소지섭이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드라마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6.03/

 
소지섭에게 신성록과 임수향이 힘을 보탠다. 신성록은 로비와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의 아시아 지부장 제이든 리를 연기한다. 심장에 뜨거운 피가 흐르는 재미교포 3세다. 서울 중앙지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 금석영 역은 임수향이 맡았다. 인간미 넘치는 검사로, 동생의 주치의였던 한이한과 사랑에 빠진 인물이다.  
배우 소지섭, 임수향이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드라마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6.03/

배우 소지섭, 임수향이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드라마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6.03/

 
두 사람의 연기에 소지섭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1~2부에 임수향의 감정신이 몰려있는데, 깜짝 놀랐다. 눈물이 마르지 않는 샘처럼 나오더라. 몰입감이 정말 좋다"면서 "(신성록은) 촌스러운 대사도 세련되게 풀어내더라. 대사가 촌스럽다기보다는 오그라드는 걸 잘 표현했다. 신성록이 아니면 안 됐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신성록과 임수향도 상대 배우들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소지섭만 믿고 왔다"는 신성록은 "(소지섭이) 정말 편하게 대해줘 어색할 수 있는 대사도 편안하고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닥터로이어'

'닥터로이어'

 
이어 임수향은 "선배들과 같이 작업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영광이다. 연기 외적으로, 태도적인 면에서도 많이 배우고 있다"며 "소지섭 선배는 드라마 전체에 나오는 모든 배우들을 신경 쓴다. 신성록 선배는 '저 캐릭터는 선배 밖에 못한다'고 느껴질 정도"라고 전했다.  
 
4년 만에 돌아온 소지섭은 다시 한번 안방극장을 점령할 수 있을까. 소지섭은 "두 달 동안 '닥터로이어'를 안 보면 대화가 안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닥터로이어'는 3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MBC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