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히딩크 감독과 20여년 만에 재회한 사연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19:12

정진영 기자
김흥국, 김흥국의 딸 주현, 히딩크(왼쪽부터) 감독. 사진=김흥국 제공

김흥국, 김흥국의 딸 주현, 히딩크(왼쪽부터) 감독. 사진=김흥국 제공

가수 김흥국이 약 20년 만에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다시 만났다.

 
김흥국은 2일 딸 주현(제니킴)과 함께 대한민국 대 브라질 국가대표 축구가 열린 서울 상암동월드컵경기장을 찾았다 히딩크 감독과 20여년 만에 만났다.
 
김흥국은 전반전 후 VIP룸을 찾았다가 히딩크 감독과 얼굴을 마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자리에서 예기치 않게 윤석열 대통령까지 대선 유세 후 처음 만나 반갑게 인사를 주고 받았다는 전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에게 최고 등급 체육훈장인 청룡장을 수여했다.
 
김흥국이 히딩크 감독을 처음 만난 것은 2002 한일월드컵 때였다. 당시 김흥국은 정몽준 회장으로부터 히딩크 감독에게 “대한민국에서 유명한 가수이고 축구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으로 소개됐고, 이후 국가대표 축구감독과 응원단장 입장에서 인간적인 소통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은 “딸 주현이 손흥민과 네이마르를 꼭 보고 싶다고 해서 축구장에 갔는데, 안정환, 최용수 등 축구계의 반가운 분들을 한자리에서 다 만나 너무 기뻤다”면서 더구나 “히딩크 감독, 윤석열 대통령 모두 딸이 너무 예쁘다고 칭찬했다”고 행복감을 표했다.
 
이어 “우리 축구사에 한획을 그은 ‘딩크 형’을 영원히 사랑하고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