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률 7할 이상"…'최강야구' 감독 이승엽 자신만만 포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22:52

조연경 기자
'최강야구’로 뭉친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들이 강한 자신감을 뿜어냈다.
 
6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에서는 한국 프로야구를 주름잡던 레전드들이 ‘최강 몬스터즈’로 새롭게 거듭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강야구’는 프로야구팀에 대적할만한 11번째 구단을 결성한다는 포부를 갖고 전국의 야구 강팀과 대결을 펼치는 야구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처음 대면한 박용택, 송승준, 심수창, 장원삼, 유희관, 정성훈, 이택근, 정근우, 서동욱, 정의윤, 이홍구, 한경빈, 윤준호, 류현인은 서로의 화려한 커리어를 확인한 후 ‘최강 몬스터즈’가 나아갈 화려한 꽃길을 상상한다.  
 
특히 KBO 최다 안타 기록 보유자를 비롯 100승 투수, 나아가 젊은 피까지 보강하며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또한 학창시절부터 프로 리그, 국가대표까지 오랜 기간 봐왔던 선수들인 만큼 환상의 팀워크를 예고한다.
 
더불어 국민 타자 이승엽이 감독으로 등장하자 선수들은 반가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오랜 기간 프로야구에 몸담아왔던 노하우를 어필하며 “이 멤버라면 승률 7할 이상, 어떤 리그도 1등이 가능하다”고 강한 자신감과 함께 최강의 팀임을 확신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름값만으로도 역대급 야구팀의 탄생을 예고한 ‘최강 몬스터즈’가 앞으로 어떤 승승장구를 보여줄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