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유희열 공동대표 '뉴페스타' 페스티벌 새 방향 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22:58

조연경 기자
'뉴페스타’가 페스티벌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다.
 
오는 7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음악 예능 프로그램 ‘뉴페스타’는 윤종신과 유희열이 기획자 겸 프로듀서로 나서 두 팀으로 꾸려지는 출연자들과 함께 매주 다양한 주제에 맞게 공연(페스티벌)을 기획해 메타버스, 온라인 등 시공을 초월해 관객과 만나는 ‘신개념 페스티벌’ 음악 프로그램이다. 
 
‘뉴페스타 컴퍼니’는 공동 대표 윤종신, 유희열을 필두로 이상순, 거미, 규현, 이미주가 정직원으로 근무한다. ‘뉴페스타 컴퍼니’ 직원들은 공연 기획부터 섭외, 선곡, 무대 퍼포먼스 등에서 활약한다.
 
이들의 음악세계를 XR(확장현실)무대로 구현, 오직 이곳에서만 펼쳐지는 환상의 페스티벌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두 팀으로 나뉘어 공연을 만드는 만큼 각 팀 팀원들끼리의 팀워크, 흥미로운 케미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상대 팀을 향한 은근한 견제와 신경전이 깨알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상상이 현실이 되는 ‘뉴페스타’는 장르 불문 꿈의 라인업으로 시청자에게 감동을 선사한다. 앞서 두 번의 선공개 영상에서는 규현, 다이나믹 듀오, 데이브레이크, 멜로망스, 박정현, 이날치X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이무진, 최예나, YB, 거미, 이미주&칸토, 빅마마, 송가인, SOLE(쏠), 에일리, (여자)아이들, 윤상&보미, 장필순까지 다채로운 뮤지션들의 공연을 만날 수 있었다. 앞으로 등장할 뮤지션들은 누구일지, 어떤 음악과 퍼포먼스로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어디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뉴노멀 페스티벌의 탄생을 알린 ‘뉴페스타’는 메타버스앱 J FESTA를 런칭해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 가상 세계의 메타스테이지에서 페스티벌을 함께 즐길 수 있고 본 방송 시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것. 무대에 오르는 뮤지션과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만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