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국제선 운항, 8일부터 정상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09:44

서지영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출국 수속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출국 수속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축소됐던 인천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이달 8일부터 정상화된다.
 
국토교통부는 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의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 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0대로 축소됐지만, 8일부터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40대로 늘어난다. 오후 8시부터 다음달 오전 5시까지인 커퓨도 사라져 인천공항이 24시간 운영된다.
 
국제선 증편 규모도 계획보다 커진다. 국토부는 6월의 국제선 증편 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주 130회 늘어난 주 230회 증편한 데 이어 8일부터는 증편 규모 제한 없이 항공 수요에 따라 항공편을 공급할 계획이다.
 
승객들의 신속한 입국을 위해 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국방부 등에서 안내·질서유지 인력을 지원하고, 국토부는 신속한 검역 심사가 가능한 'Q-코드' 이용률도 제고해 공항 혼잡도를 관리할 예정이다. 출발지에서 온라인으로 사전에 입력하는 Q-코드를 사용하면 공항에서의 검역 소요 시간이 60초에서 30초로 줄어든다.
  
다만 국토부는 항공사를 통해 비행기 탑승 전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 확인서 확인 절차를 철저히 실시하는 등 신종 변이의 국내 유입 등에 대응할 방침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통해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과 불편이 해소되고 항공업계가 다시 비상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