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강정호룰 도입, 음주운전 징계 대폭 강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16:28

이형석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음주운전에 대한 제재를 대폭 강화했다. 3회 이상 음주운전 적발 시 영구 실격 처분을 내린다.  
 
KBO는 3일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음주운전 행위에 대한 제재 규정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은 면허 정지, 면허 취소, 2회 음주운전, 3회 이상 음주운전 4가지 행위로 구분했다. 이 중 한 가지에 해당하면 별도의 상벌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본 규약 조항에 의해 바로 제재가 부과된다.
 
면허 정지 처분 시 70경기 출장 정지,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경우는 1년 실격 처분 징계가 내려진다. 2회 음주운전 발생 시 5년 실격 처분한다. 3회 이상 음주운전 적발 시에는 영구 실격 처분의 제재를 부과한다.
  
일명 '강정호 룰'이다.    
 
KBO는 '클린 베이스볼'을 외치면서도 음주 운전에 적발되는 선수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다가 최근 키움 히어로즈가 강정호의 복귀를 추진하면서 여론이 들끓었다. 강정호는 2016년 12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에서 혈중알코올 농도 0.084%의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달아났다. 재판 과정에서 히어로즈에서 뛰던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 구단 미보고 음주운전 적발 사례가 드러났다.  
 
이에 따라 미국 무대 도전에 마침표를 찍은 강정호는 국내 유턴을 결정했다. KBO는 2020년 5월 강정호에게 1년 유기 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부정적인 여론에 복귀를 철회했다. 
키움 구단은 올 시즌 초 강정호의 임의해지 복귀 신청서를 제출, 그의 복귀를 재추진했다. 새롭게 부임한 허구연 KBO 총재가 직권으로 강정호의 복귀를 승인하지 않았다. 강정호는 최근 키움 구단에 복귀 의사를 철회했다.  
 
KBO는 곧바로 음주운전 징계 강화에 나섰다. 
또한 KBO는 비신사적 행위에 기존 제재보다 두 배 상향된 20경기 이상의 출장 정지 또는 200만 원 이상의 제재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또한 각 구단은 동일한 품위손상행위에 대해 KBO가 부과한 제재 외에 구단 내부의 자체 징계를 더 이상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구단의 자체적인 제재로 인해 신분 관계에 혼동이 발생한 사례가 있어 이를 예방하고 리그 차원에서 효율적으로 제재를 관리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