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최충연, 강습타구에 맞고 교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3 21:05

이형석 기자
사진=삼성 제공

사진=삼성 제공

삼성 라이온즈 최충연이 타구에 맞고 교체됐다.  
 
최충연은 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 7-4로 앞선 7회부터 선발 투수 허윤동으로부터 바통을 넘겨 받았다.  
 
첫 타자 김인태에게 2루타를 맞은 최충연은 무사 2루에서 박계범의 강습 타구에 오른 다리를 맞았다. 최충연 튕겨나간 공을 잡아 1루에 송구, 아웃 처리했다. 곧바로 트레이너가 뛰어와 몸 상태를 살핀 뒤 벤치에 교체 사인을 보냈다.  
 
구단은 "최충연이 경골부 타박상을 입었다. 다행히 뼈에는 맞지 않아 병원으로 이동하지 않고 현재 아이싱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