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유방암으로 가슴 전체 절제..." 항암 치료 중인 근황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4 08:41

이지수 기자
 
'오늘의 동주'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서정희 모습.

'오늘의 동주'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서정희 모습.

서정희 인스타그램 사진.

서정희 인스타그램 사진.

 
방송인 서정희 유방암으로 투병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서정희의 딸인 서동주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오늘의 동주’에는 3일 ‘EP.05 I엄마와 또 다른 추억을 쌓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해당 영상에 등장한 서정희는 모처럼만의 근황에 대해 “사실은 유방암이다. 가볍게 생각했는데 가슴 전체를 절제해야 하는 전절제 수술을 받았다. 항암치료 1차가 끝났고 2차에 들어간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틀 전부터 굉장히 심한 두통이 왔고 (머리가) 한 움큼씩 빠지고 있다”고 고백한 뒤 눈물을 흘렸다. 옆에 있던 서동주는 “머리를 만질 때마다 머리가 우수수 떨어진다고 했을 때 너무 충격적이고 마음이 힘들다. 옆에 있는 저조차도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서정희는 “아프기 시작하면 구토가 일어나고 입 안은 상처가 나고 쩍쩍 갈라진다. 음식을 먹어도 모래알과 같이 씹는 느낌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그는 “너무 밝게 이겨내고 있다. 우리 집은 누가 보면 암 환자 없는 줄 안다. 너무 재밌게 먹으러 다니고 씩씩하게 병원 다니고 있다”며 밝게 웃어 팬들을 안심시켰다.
 
한편 서정희는 지난 4월 유방암 진단을 받고 수술에 들어갔으며 현재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