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 고은아 “술배 때문에 비키니 못 입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4 17:03

정진영 기자
사진=KBS2 제공

사진=KBS2 제공

‘빼고파’ 멤버들이 비키니 수영복을 두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4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빼고파’ 6회에서는 경기도 가평으로 첫 여름 휴가를 떠난 반장 김신영과 멤버들이 칼로리를 태우는 수상 레저부터 바비큐까지 다양한 활동을 즐기는 과정이 전파를 탄다.
 
김신영과 멤버들은 훈훈하고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반장 김신영은 멤버들을 향해 “다이어트 한다고 여행과 사람을 포기하지 말자”는 명언을 남기면서 다이어트 중에도 바비큐를 즐길 수 있는 팁부터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을 때 간단하게 집에서 건강한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먹는 법 등을 공유한다. 김신영 덕분에 멤버들은 속이 부담스럽지 않으면서도 바비큐 파티의 기분을 제대로 느끼면서 행복을 만끽한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김신영은 “나는 다이어트 후에도 비키니를 입는 것에 도전을 못하고 있다. 그래서 괌이나 사이판에 가서 래시가드 안 입고 비키니를 입는 것이 로망”이라고 비키니를 입어보고 싶은 속내를 드러낸다.
 
고은아도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데뷔 때 너무 마른 몸 때문에 일부러 살을 찌우기도 했다는 고은아는 살이 찌기 전까지는 비키니를 입는 것이 너무 쉬운 일이었다고. 하지만 살이 찌고 술배가 나오면서 비키니에서 다른 수영복으로 종목을 바꿨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술배를 가리기 위한 고은아만의 수영복 입는 법에 멤버들이 궁금증을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비키니 이야기에 배윤정은 “나는 (결혼 전) 평생을 비키니만 입었었다. 그런데 임신하고 나서부터는 비키니를 못 입는다”면서 씁쓸해하고, 박문치는 “해외에 나가면 (통통해도) 비키니를 잘만 입고 다니지 않냐”고 말한다. 배윤정은 깊게 공감하면서 “해외에 나가면 다 자신 있게 비키니를 입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그게 잘 안 된다”고 했고, 하재숙도 “맞다. 나도 외국 나가서 비키니 입는 것은 안 부끄럽다”고 거든다.
 
특히 박문치는 “(통통한 사람이) 비키니를 입었다고 욕할 것도 아니고, 욕할 일도 아니”라며 소신 발언을 한다. 박문치의 일침에 ‘빼고파’ 멤버들은 박수를 보내고, 김신영도 “스스로 자신감이 중요한 것”이라고 조언한다.
 
살 찌기 전과 후, 비키니를 대하는 김신영과 ‘빼고파’ 멤버들의 솔직한 이야기는 4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되는 ‘빼고파’ 6회에서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